Los Angeles

75.0°

2020.08.06(Thu)

코로나19로 오히려 살만 쪘나?

표영태 기자
표영태 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12 13:12

대유행 전보다 몸무게 늘었다 대답 31%

대체적으로 과일과 야채 섭취량 늘렸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집에만 있고 스트레스를 받아 몸무게 늘은 인구 증가. 사진=365mc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집에만 있고 스트레스를 받아 몸무게 늘은 인구 증가. 사진=365mc

코로나19로 사회적거리두기를 하면서 많은 캐나다인들이 살이 찐 것 같다고 대답을 했는데 이는 캐나다인만의 생각이 아닌 것으로 나왔다.

여론설문전문기업인 Research Co.가 10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식습관이나 건강관련 설문조사 결과에서 31%가 대유행 전보다 몸무게가 늘었다고 대답했다. 현상을 유지했다는 대답은 52%였으며, 감소했다는 대답은 14%로 나왔다.

몸무게가 늘었다고 대답한 비율을 주별로 보면 BC주는 33%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온타리오주가 29%로 가장 낮았다.



그런데 일본도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줄어들면서 60% 이상이 몸무게가 늘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정신건강 조사에서 다소 불안하거나 우울하다는 대답이 45.7%나 나왔다.

Research Co.의 조사에서 음식 형태별로 대부분 이전과 같다는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았다. 하지만 음식 종류별로 대유행 이전보다 더 먹는다는 비율보다 덜 먹는다는 비율이 높은 식품은 고기(meat)와 생선과 조개류 등이었다.

반대로 더 많이 먹는다고 한 식품들은 채소와 과일, 곡물(Legumes)류, 그리고 닭고기 등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