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1(Tue)

(속보) 트뤼도, 캐나다응급지원금 8주 연장 선언

표영태 기자
표영태 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16 15:02

16일 일일브리핑에서 공식발표

미국경 봉쇄 7월 21일까지 연장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가 16일 일일브리핑을 하고 있다.(실시간 방송 캡쳐)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가 16일 일일브리핑을 하고 있다.(실시간 방송 캡쳐)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감소한 노동자를 위한 지원금이 추가로 8주 연장됐다.

저스틴 연방총리는 16일 일일브리핑을 통해 캐나다응급지원금(Canada Emergency Response Benefit, CERB)을 당초 16주에서 8주 연장해 최대 24주까지 받을 수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

또 세계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확진자와 사망자가 나온 미국과의 육로 봉쇄는 7월 2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비행기로 이동하는 것이 허용돼 코로나19 차단에 효과가 있을 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또 미국인들의 가족 상봉에 걸림돌이 된다는 주장에 이전과 달리 15일 이상 캐나다에 머문다면 방문을 허용하는 쪽으로 완화를 해 결국 미국발 코로나19 재유행을 막을 수 없다.

이런 연방정부의 아무 효용성도 없는 조치로 캐나다 국적 한인들의 한국 방문만 힘들게 됐고, 반대로 캐나다에 머물던 한국 국적자들이 미국발 코로나19를 우회해서 한국으로 수출하는 위험만 늘리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