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8(Sat)

한국정부, 코로나19 새 진원지 중남미 재외국민 보호에 촉각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17 15:59

이태호 차관, 중남미 지역 7개국 공관장 화상회의

재외국민 보호 및 지원 대책을 협의, 귀국지원도

외교부는 17일 이태호 2차관 주재로 세계보건기구(WHO )에 의해 지난 5월 22일 코로나19 펜데믹의 새로운 진원지로 발표된 중남미 지역 7개국 공관장들과 재외국민 보호 및 지원 대책을 협의하기 위해 화상회의를 개최하였다.

화상회의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고, 재외국민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과테말라(재외동포 약 5,500명), 멕시코(12,000명), 브라질 상파울루(48,000명), 아르헨티나(23,000명), 에콰도르(710명), 칠레(2,500명), 페루(1,500명) 등 7개국 주재 우리 공관장들이 참석하였다.



이 차관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경폐쇄, 국내 이동금지, 항공편 취소 등 현지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공관의 노력으로 6월 15일 현재까지 중남미 22개국에서 우리 재외국민 약 1050여명이 안전하게 귀국했다”고 하면서, 코로나19가 계속 확산되고 있는 만큼 △귀국 지원, △현지 동포사회의 감염 예방 및 치료 지원, △진출 기업인 활동 지원 등 우리 국민과 기업인 보호를 위해 공관들이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회의에 참석한 공관장들은 재외국민용 보건 마스크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 대책과 함께 경제활동 중단 장기화로 많은 교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으며 현지의 열약한 보건·의료 환경에 따른 취약 계층도 늘어나고 있어 이에 대한 지원 방안을 적극 마련해 나가고 있다고 하였다.



아울러, 공관장들은 코로나19 확산의 사회·경제적 불안에 따른 치안 악화에도 대비하여 우리 교민 밀집 지역의 치안 강화를 위해 현지 치안 당국과도 긴밀히 협력 중이라고 하였다.



또한 공관장들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K-방역’ 및 인도적 지원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격이 높아지고 있음을 실감한다고 하면서 동포사회와 협력하여 주재국 지역사회, 의료기관 등에 방역 물품 기증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여 현지 사회와 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하였다.



이 차관은 전례 없는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우리 외교가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라고 하면서, 현지 동포사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줄 것을 강조하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