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2.14(Sat)

“이민자 추방법안 중단하라”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7 15:58

소수계 정치인·이민단체 기자회견
“이민사회 감시·수정헌법 4조 위반”

27일 주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비 누옌 주 하원의원이 SB452 법안의 부당함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AAAJ 애틀랜타 지부

27일 주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비 누옌 주 하원의원이 SB452 법안의 부당함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AAAJ 애틀랜타 지부

조지아주 민주당 의원들과 이민권익 옹호 단체들이 이민자 추방법안(SB 452) 저지를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친이민 정치인인 페드로 마린 주하원의원, 최초의 베트남계 여성 의원인 비 누옌 주하원의원 등 소수계 정치인들과 아시안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AAAJ) 애틀랜타 지부와 자유인권협회 조지아지부, 조지아 앨라배마 챕터 이민변호사협회 관계자들은 27일 주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민자 추방법안(SB 452)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 자리에서 AAAJ 애틀랜타 지부의 아이샤 야쿱 대변인은 “현 시점에서 SB452는 위헌소지가 많고 행정적인 문제점들을 수반한다”며 “주민들은 물론, 정부나 법 집행 담당자들에게도 어려움이 뒤따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소수계 단체들은 그간 온라인을 통해 받은 ‘SB 452’ 법안 반대 서명 2000여 장을 모아 네이선 딜 주지사 사무실에 전달했다.

이 법안은 지역 경찰에 합당한 이유 없이도 불체자를 구금하고, 영장없이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으로 이송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 소수계 단체들은 ‘SB 452’ 법안이 이민자 사회를 감시하고, 이민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추방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고 주장한다. 또 법안 자체가 부당한 수색이나 압류를 금지하는 ‘수정헌법 4조’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법안은 공화당 진영의 유력 주지사 후보인 캐시 케이글 부지사가 적극 지지하고 있으며, 현재 상원을 통과한 뒤 하원에 계류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