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59.8°

2018.05.20(SUN)

“소수계 유권자 등록 차별 받았다”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9/14 15:54

비영리단체, 주 내무부 상대 소송

미 대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소수계 비영리단체들이 조지아주 내무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유권자 등록을 하는 과정에서 차별을 받았다는 이유에서다.

14일 애틀랜타저널(AJC)에 따르면 아시안아메리칸정의진흥협회 애틀랜타지부, 조지아 콜리션 포 피플스 아젠다 등 소수계 비영리단체들은 “수 천여명의 거주자들이 투표를 할 수 있는 권리를 박탈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조지아 주 내무부 브라이언 캠프 장관을 고발하는 소장을 접수했다.

이들 단체들은 소장에서 “조지아 주의 까다로운 유권자 등록 시스템이 백인 유권자들과 비교해 흑인, 라티노, 아시안 등 소수계에게 불합리하게 적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연방투표권법(Federal Voting Rights Act)을 위반한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2013년 7월부터 2016년 7월까지 3만 4874명이 유권자 등록을 거부당했다”고 주장했다.

조지아 주에서 유권자 등록을 하려면 유권자 신청자의 이름과 생일, 운전면허증 번호, 그리고 소셜 시큐리티 넘버의 마지막 4자리 숫자가 운전면허국이나, 사회보장국의 데이터 베이스와 일치하는 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그러나 아시안계 등 소수계의 경우 이름 등에 하이픈이나 띄어쓰기 등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유권자 등록을 거부당하는 사례가 속출해 불만을 사고 있다.

주 내부무는 강력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캔디스 브로스 대변인은 “조지아 주의 유권자 검증 시스템은 지난 2010년 연방 법무부로부터 검증을 받은 것”이라며 “이번 소송은 진보 단체들이 11월 대선을 불과 한달 여 앞에 두고 유권자 등록을 방해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