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초강경 반이민’ 트럼프에 곳곳서 반발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1/26 15:50

AAAJ 애틀랜타 등 이민단체 강력 반대
“이민자 범죄자 취급, 명백한 권리 침해”
카운티·시정부 “보호정책 고수”
미-멕시코 정상회담 돌연 취소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반이민 행정명령과 관련, 애틀랜타 이민자 권익단체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아시안아메리칸정의진흥센터 애틀랜타지부, 평화를 위한 유대인의 목소리, 미국이슬람관계위원회 애틀랜타 챕터, 인권을 위한 조지아 라티노 동맹 등 이민자 권익단체들은 26일 다운타운에 있는 센트럴 장로교회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행정명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각 단체장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반이민 행정명령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스테파니 조 AAAJ 애틀랜타 지부장은 “아시안 이민자들은 늘 반이민 정책의 타깃이 되어 왔다”며 “이민자의 권리를 침해하고 이민자 커뮤니티를 범죄자처럼 취급하는 이들 조치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이슬람관계위원회 애틀랜타 챕터의 에드워드 미첼 디렉터는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행정명령은 미국을 안전하게 만들지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 전역의 카운티 시정부 관계자들도 반대의사를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체류자를 단속해 추방하지 않고 보호하는 자치단체에 대해 연방재정 지원을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행정명령 때문이다. 이에 워싱턴DC와 뉴욕, 시카고 동 39개 도시와 364개 카운티는 향후에도 계속 ‘보호 정책’을 펴 나갈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멕시코는 국경 건설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으면서 이달 말 열릴 예정이었던 정상회담이 무산됐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오는 31일로 예정된 미국 방문 일정을 취소하겠다는 입장을 이날 오전 백악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당초 미국서 정상회담을 열고 무역, 이민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었다. 니에토 대통령은 전날 밤 TV 녹화 연설을 통해 국경장벽 추가 건설 강행과 관련, “미국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한 뒤 “국경장벽 건설에 드는 비용을 부담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미국의 멕시코·캐나다 국경 안전을 관장하는 기관인 미 국경순찰대의 수장이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직 미 관리들에 따르면, 국경순찰대는 26일 마크 모건 대장이 더 이상 기관장 직위에 있지 않을 것이라는 통지를 받았다. 이날 오후 4시까지 해당 사실은 공식 발표되지 않았으며 모건 대장이 스스로 물러난 것인지, 경질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