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교육
- 0 개-

퍼듀대학 잡페어 '성황'…16개 기업 참가 다양한 정보 제공

 [시카고 중앙일보]
본사 특별 후원
발행: 03/03/2012 미주판 4면   기사입력: 03/02/2012 17:56
1일 퍼듀대학의 인문대 커리어 개발부가 주관하고 본보가 후원한 ‘익스트림 메이크오버’ 잡페어를 찾은 학생들이 기업 관계자들과 상담하고 있다. <br><br> <br>
1일 퍼듀대학의 인문대 커리어 개발부가 주관하고 본보가 후원한 ‘익스트림 메이크오버’ 잡페어를 찾은 학생들이 기업 관계자들과 상담하고 있다.


인디애나주 퍼듀대학의 인문대 커리어 개발부가 주관한 ‘익스트림 메이크오버’ 잡페어(행사 총책임자 로라 키쉬)가 1일 캠퍼스내 학생회관에서 열렸다.

시카고 중앙일보가 특별 후원한 이번 잡페어에는 중서부 일원에 본사를 둔 16개 기업이 참가했다. 인문대 커리어 개발부는 대학 본부와 별도로 인문대 재학생 및 졸업 예정자들을 대상으로 별도 잡페어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로 3번째다.

로라 키쉬 행사 총책임자는 “졸업 예정자들에게는 취업이 큰 고민 중 하나다. 생각만 하면 기회를 얻지 못한다. 규모의 크기에 관계없이 잡페어에 참여해 자신을 알려야한다. 참여하기 전에는 이력서, 자기소개서 등 자신이 회사에 왜 꼭 필요한가를 나타낼 수 있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퍼듀대학에는 인문대와 공대를 중심으로 한인 학생들이 많다. 한국 기업들이 우수한 인재를 많이 뽑을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내년에는 더 많은 한국 기업이 참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27일부터 시작된 잡페어는 이력서 작성법부터 자기소개서, 면접 노하우, 옷입기 등 취업을 앞둔 학생들이 면접관에게 눈길을 끌 수 있는 다양한 정보가 제공됐다. 행사 마지막날 열린 잡페어는 한인 학생들을 비롯해 재학생 및 졸업 예정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등 취업 열기가 뜨거웠다.

인문대 부학장 노성일 교수는 “인문대 특성을 살린 잡페어로 해를 거듭할수록 참가 기업도, 학생들의 참여도 높다”며 “이력서를 쓰는 방법도 매년 변하는 등 잡페어를 통해 꼭 일자리를 찾는다는 것보다 최신 취업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데 초첨을 맞춰야한다. 각 대학마다 다양한 종류의 잡페어가 열리고 있다. 참여할수록 취업의 기회는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글·사진 임명환 기자

핫!클릭

Google광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