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3°

2018.10.22(MON)

Follow Us

김정은 신년사 하루만에 회담 제안…문 대통령 '속도전'

[조인스] 기사입력 2018/01/02 14:12

청와대 관계자 "북한서 조만간 답 올 것" 확신

[앵커]

김정은의 신년사가 나온 지 하루 만에 정부의 고위급 회담 제안이 나왔습니다. 신속한 대응을 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이 배경이 된 걸로 보입니다. 청와대를 연결하겠습니다.

정제윤 기자, 오늘(2일)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가 열렸지요. 여기서 회담 제안이 결정된 건가요?



[기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에 열린 국무회의에서 유관부처에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의사에 대한 후속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그 직후 청와대에서는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통일, 외교장관, 국정원장 등이 참여한 NSC 상임회의가 열렸고, 이 자리에서 '9일 판문점 회담제안'이 결정됐습니다.

[앵커]

어제만 해도 청와대는 환영 입장을 내면서도 북한의 진의 파악이 필요하다는 신중한 기류가 있었습니다. 그러다 하루 만에 고위급 회담 제안한 건데, 어떤 배경이 있을까요?

[기자]

청와대 관계자 여러 명 취재를 했는데, 일단 다음 주 9일까지 일주일의 시간을 준 게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과거 회담 제안 전례에 비춰보면, 일주일 말미를 주는 건 비교적 짧은 시한인데, 바꿔 말하면 북한에서 조만간 답이 올 거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직접 '시급히 만날 수 있다'고 언급했기 때문에, 북한 당국이 우리 제안에 대해 시간을 오래 끌지는 않을 거라는 판단입니다.

[앵커]

그렇다면은 우리 측 제안에 대해서 북한 측이 곧바로 응할 것이다…이런 확신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네요. 이번 북한의 올림픽 참가 호응에 앞서 남북 간 사전 접촉이 있었던 겁니까?

[기자]

그동안 여러 루트를 통해 공개적인 참가 촉구를 해왔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지난 5월 취임 이후부터 문 대통령은 "제재와 대화의 두축 중에 제재의 축은 상대적으로 잘 관리가 되고 있는데, 대화의 축은 열리지 않는다"면서 "해외공관부터 시작해서 실무적 모든 각급에서 대화를 할 수 있는 부분은 다 하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떤 특정 라인이 아니라 모든 라인에서 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일각에서는 북한이 한미 동맹에 일부러 균열을 주려는 의도 아니냐, 이런 우려도 나오는데 미국과의 사전 조율은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 회담 제의가 미국과 사전 조율이 됐다고 했습니다.

청와대도 평창올림픽이나 북한 문제는 미국과 지속적으로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계속 강조하고 있어, 때문에 일각에서 얘기하는 북한의 '통남봉미'나 '화전양면전술'에 휘말리는 게 아니냐는 비판은 근거가 약하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관련기사 북핵 김정은 평창 참가-한국 적극 대화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