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6°

2018.01.20(SAT)

이야기로 배우는 마르띤의 스패니시 생활회화 <153>북미 식민사 19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8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7/12/27 20:08

131회에서 2번째 북미 식민선이 로어노크에 도착했다는 것을 알았다. 그들은 섬 일대를 샅샅이 수색하면서 남겨 놓았던 코판 일행 중 한 명의 시체와 버려진 요새 가옥들을 발견했는데 요새는 허물어져 있었으나 가옥들은 모두 무사했다. 그러나 풀이 우거지고 짐승들이 들락거리는 것이 버려진 지 꽤 오래되었음을 알았다.

인디오 추장의 아들 만테오가 자신의 부족을 찾아 이유를 물었더니 코판 일행은 인디오들의 습격을 받아 2명이 사망하고 몇 명이 부상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으며 이후 남은 영국인들의 소식은 알 길이 없었다. 아마 함재정을 타고 영국으로 돌아갔거나 카리브로 항해했을 것으로 짐작됐다.

이주민들은 다시 요새를 세우고 가옥을 수리하며 정착할 준비를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 날 오는 길에 포르투갈 만에서 사라졌던 쾌속 평저선이 아무 일도 없이 로어노크에 도착했다. 시름에 잠겨 있던 이주민들은 이제 식량 걱정을 덜게 됨으로써 한숨을 놓았다.

인디오 만테오는 로오노크 섬에서 세례를 받음으로써 인디오 중 최초의 영국 신민이 되었으며 정식으로 로어노크의 통치자가 됐다. 북미대륙에서 영국인에 의해 인디언에게 최초의 세례가 베풀어진 것이다.

그때까지도 훼르난데스의 선박은 출항하지 않고 정박하고 있었는데 영국으로 보낼 전령이 있으면 태우고 가고 아니면 곧 출항하겠다는 통보가 왔다. 이주민들은 현지에서의 어려움과 부족한 보급에 대한 해결책을 롤리 경에게 보고하도록 이주자 대표인 존 화이트에게 직접 영국에 가서 롤리 경을 만나라고 몰아세웠다. 이주자들 사이에서는 지휘자로서의 자질을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화이트가 없으면 차라리 생존 확률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공감대가 마련돼 있었던 것이다. 할 수 없이 화이트는 영국으로 귀환하는 함선을 타고 항해를 시작했다.

▶문의: (213) 381-0041 www.martinspanishcollege.com

백지원(언어학자·역사학자·중앙교육문화센터 스패니시 강사)

관련기사 이야기로 배우는 마르띤의 스패니시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달라스 프랜차이즈 엑스포 한국어 특별 세미나 ,인천행 왕복 항공 티켓 경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