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8°

2018.04.22(SUN)

아시안 "시민권 따자"…반이민정책·추방 공포에 뜨거운 취득 열기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2/25 20:35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정책이 한인 등 아시아계 영주권자의 시민권 취득 열기를 북돋우고 있다. 한인 등 아시아계 영주권자는 반이민정책을 일종의 '공포'로 받아들이며, 시민권을 취득해 '당당한 한 표'를 행사하자는 결의도 보였다.

25일 LA타임스는 오렌지카운티 아시아계 영주권자의 시민권 취득 열기를 보도했다. 신문은 올해 들어 한인 등 아시아계 영주권자의 시민권 관심은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고 전했다.

민권단체인 아시안아메리칸정의진흥협회(AAAJ)-오렌지카운티지부에 따르면 OC 지역에서 시민권 취득 자격을 갖춘 영주권자는 약 22만 명이다. 이 중 30%는 아시아계 영주권자다.

시민권 취득안내 설명회에 참석하는 아시아계 영주권자는 부쩍 늘었다. AAAJ 측은 남가주 지역에서 시민권 취득 자격을 갖춘 아시아계는 약 30만 명으로 올해 1분기 아시아계 시민권 취득문의만 5000건이나 됐다.

시민권 취득 문의가 늘자 AAAJ는 LA와 OC에서 매달 한 차례 이상씩 시민권 취득안내 설명회를 열고 있다. AAAJ 측은 "올해 OC에서만 설명회를 15회나 열었다. 한국어, 베트남어, 만다린어 등 다국어 서비스로 시민권 취득 방법을 알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한미문화센터(KAC) 등도 시민권 취득안내 설명회를 통해 한인 영주권자에게 무료 정보 및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AC 설명회를 찾은 한인 영주권자 대부분은 영어구사 능력이 부족함에도 시민권을 취득해 혹시 모를 '불이익'을 피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보였다.

올해 들어 9월까지 OC지역 1만5000명이 시민권을 취득했다.

아시아계 영주권자가 시민권 취득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 때문이다. 이들은 반이민정책이 합법비자 소지자 및 영주권자까지 압박하는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AAAJ-OC지부 캐슬린 오가와 정책코디네이터는 "시민권 신청을 문의하는 이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이민정책"이라며 "(트럼프 등장 이후) 영주권자도 추방당할 수 있다는 두려움을 느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영주권자를 서류미비자와 동급으로 취급하려는 모습 때문에 시민권 취득 문의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지난 8월 부에나파크에서 열린 아시아계 민권단체 합동 무료 시민권 신청 대행 행사에 참석한 영주권자도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에 반감을 드러냈다. 애너하임에 사는 케빈 김씨는 "트럼프의 반이민정책으로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시민권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시민권 취득에 나선 영주권자 상당수는 추방 두려움을 떨쳐내고, 당당한 시민으로서 투표권을 행사하고 싶다는 바람도 숨기지 않았다. 반이민정책이 소수계의 정치력 각성을 일깨운 셈이다. 다이아몬드바 엄인숙씨는 "투표권을 얻어 한인의 힘을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LA시 이민서비스부에 따르면 LA 카운티 거주 한인 영주권자 2만8700여 명은 시민권 신청 대상자다. 코리안복지센터(KCS)는 OC지역 한인 6만9000여 명이 외국 태생이라고 전했다.

연방 빈곤선(FPL) 150% 이하인 저소득층은 시민권 신청 수수료 지원이 가능하다.

시민권자는 ▶정부의 자국민 보호 ▶투표권 부여 ▶각종 복지혜택 확대 ▶국내 입출국 편의 등을 누릴 수 있다.

▶시민권 취득 문의: AAAJ 한국어: 800-867-3640, 민족학교: (323)937-3718, 코리안복지센터: (714)449-112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