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9.0°

2020.10.27(Tue)

남가주 중간 집값 60만불…8월 6개 카운티 12.1% 상승

[LA중앙일보] 발행 2020/09/24 경제 3면 기사입력 2020/09/23 20:15

2014년 이후 월간 상승 최대

팬데믹 상황에서도 남가주의 주택 가격은 고공행진을 거듭해 지난달 중간 집값이 60만 달러를 넘어섰다.

23일 부동산 뉴스와 데이터 전문업체 ‘DQ뉴스’에 따르면 8월 남가주 6개 카운티의 중간 집값은 지난해 8월보다 12.1% 오른 60만166달러를 기록했다.

2014년 이후 월간 최대 상승 폭으로 최근 3개월간 남가주의 집값은 매달 새로운 기록을 깬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티별로는 LA가 12.2% 오른 69만2750달러를 기록했고 오렌지 카운티는 11.6% 올라 80만 달러로 집계됐다.

<표 참조>

6개 카운티 전체의 거래량도 2.4% 늘었으며 카운티별로는 LA(-3.8%)를 제외하고 모두가 증가해 뜨거운 시장 분위기를 반영했다.

또 8월 가주에서 팔린 주택 중 100만 달러 이상의 비중은 지난해 16%에서 올해 22%로 커졌고, 50만 달러 미만의 거래 비중은 46%에서 38%로 줄었다.

가주부동산협회(CAR)의 조던 르빈 이코노미스트는 “주택을 구매할 여유를 가진 이들의 코로나에 따른 경제적 충격은 결과적으로 크지 않았다”며 “오히려 모기지 이자율은 낮아졌고, 코로나로 줄인 지출을 주택 구매에 쏟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