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19.09.21(Sat)

[시 론] 도시들은 왜 '노인 모시기' 위해 경쟁할까

권근미 / 에이지 웨이브(Age Wave) 연구원
권근미 / 에이지 웨이브(Age Wave) 연구원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2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9/08/21 19:51

사회 전반에 만연한 노인 차별을 타파하고 노인 복지를 향상하고자 하는 운동이 미국 전역에서 최근 몇 년간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전 세계적인 호응을 불러왔던 1960년대 여성 운동 초기에 견줄만한 수준의 조직적인 움직임이다. 학계와 인권단체의 이른바 지성인들이 주도하고 있는 이 운동의 목표는 노인을 사회적 부담으로 보는 부정적 시각과 편견을 바로잡고자 하는 것이다.

노인 문제는 유엔과 주요 20개국(G20) 차원에서도 중요 이슈가 됐다. 지난해 유엔 경제사회국에는 노화 전담 부서(UN Program on Ageing)가 신설됐다. 부서장인 아말 아부 라페는 "노인을 사회적 문제, 부담, 위험 요인으로 규정짓지 말아야 한다. 이는 노인을 차별하는 것이자 공익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실 미국 인구의 15%를 차지하는 노인 중 보호시설 등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노인은 20% 정도다. 대부분의 노인은 정당한 세금을 내면서 생산 활동을 계속하거나 여가를 즐기며 건강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그런데도 언론 보도와 광고는 물론 교육 과정이나 직장에서 노인은 비생산적인 약자로 취급하면서 노인에 대한 차별을 부추기고 있다.

이러한 편견 바로잡기 노력 중의 하나가 흔히 사용되는 용어의 순화다. 양성평등 운동으로 Mrs.와 Miss가 Ms.로 바뀐 것처럼 노쇠하다는 뜻을 지닌 'elderly' 대신 큰 어른이라는 의미로 'older adults'를 쓰기 시작했다. 부정적 어감을 가진 양로원(nursing home) 대신 장기요양시설(long-term care facility)을 사용한다. 버지니아주립대 노인학과 트레이시 젠드론 교수는 "일상생활에서 흔히 쓰이는 말들 속에 노인 차별이 존재한다. 언어는 우리의 사고를 지배하고 사회를 이끌어간다. 과감히 바꿔야 한다"고 주장한다.

노인을 위한 복지 증진 노력도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 증가하는 독거노인을 위한 코하우징(co-housing) 개념의 주거단지가 좋은 사례다. 서로 다른 연령층 사람들이 같은 단지에 모여 살면서 상부상조하자는 취지다. 사생활 공간은 유지하면서도 다 같이 모여 살며 정원도 가꾸고 서로의 지식을 나누면서 공동체 생활을 영위한다. 현재 미국 25개 주에 160개 정도가 운영되고 있으며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노인이 결코 사회의 짐이 아니라는 것은 미국의 여러 도시가 경쟁적으로 노인 인구를 유치하는 데에서도 알 수 있다.

노후에 가장 살기 좋은 미국 도시 순위를 매년 발표하는 밀켄 사회문제 연구소에 따르면 미국의 많은 도시가 노인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 이유는 노인이 사회 안정에 기여하며 책임 있는 시민으로 살아가기 때문이다.

노인이 살기 좋은 도시 순위는 거주 적합성(공해·치안·교통·주택·여가)뿐 아니라 일자리·복지 등을 기준으로 결정된다. 유타주 오렘, 위스콘신주 매디슨, 노스캐롤라이나주 채플힐이 올해 각각 1, 2, 3위를 차지했다. 필자가 거주하고 있는 버지니아주 수도 리치먼드의 경우 100대 도시 중 32위였다. 레봐 스토니 리치먼드 시장은 상위권 진입을 위해 시정 전반에 걸쳐 노인이 살기 편한 도시로 만들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노인에 대한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한 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