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9.17(Tue)

원대현 문학칼럼: 토요일 네 시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23 08:31

몽롱하게 휘감기는
잠기운을 이기지 못해
이불을 얕게 덮고
몇 시간이고 잠든 후
가만히 눈 떴을 때가

토요일의
늦은 오후 네 시

이십 제곱미터 남짓한
작은 방에
작은 창 틈새로
들어오는 젖은 바람 냄새 맡으며
네 생각으로
가만히 우울한

토요일의
늦은 오후 네 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