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19.09.21(Sat)

[골프칼럼] <2063> 올바른 초기자세에서 장타가 나온다

박윤숙 / Stanton University 학장
박윤숙 / Stanton University 학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3 스포츠 6면 기사입력 2019/08/23 20:52

어드레스(set up)

골프에 입문하면 달콤한 유혹도 뿌리치고 연습장으로 달려가던 정성도 어느 정도의 기간이 지나면 '연습의 마침표"를 찍고 막가파 골퍼로 전락한다.

이전과는 다른 스윙, 느낌도 없고 샷을 할 때 마다 몸의 균형인 어드레스(set up) 조차도 생소하고 불안정 할 때도 있다.

이러한 느낌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게 마련으로 일단은 스윙에 필요한 근육의 풀어짐은 물론 게으른 연습과 실전 느낌도 희미해 졌기 때문이다.

4개의 자동차 타이어도 그 크기가 같아야 하고 특히 공기의 압력이 일정해야 고속 주행은 물론 제동에도 안전하다.

골프의 어드레스 역시 어느 한쪽으로 체중이 쏠리거나, 양 무릎 중 한쪽이 높거나 낮아지면 스윙에 불 균형이 따르기 마련이라는 뜻이다.

또한 상체를 지나치게 서거나 숙이면 애초부터 스윙궤도를 올바르게 만들지 못하는 원흉으로 남아 스윙은 물론 샷이 흐트러지기 시작한다.

'시작이 좋으면 끝이 보인다' 어드레스가 확실하면 스윙의 절반은 성공한 것으로 1단의 스윙 단계로 접어든 것이다.

어드레스의 순서를 나열하면 1. 양 발을 적당한 간격으로 벌린다. 즉 발과 발 사이(안쪽)가 자신의 가슴통 넓이가 들어갈 정도로 선다.

2. 등의 각도가 적당히 숙여지고 힙(hip)의 곡선이 살아 있어야 하며 무릎을 구부리되 무릎각도와 함께 체중분배를 지켜야 한다.

만약 상체를 세운 형태로 몸을 꼿꼿이 세우고 힙의 곡선이 없어지면 오버스윙(over swing)은 물론 십중팔구 슬라이스 구질이 발생한다.

슬라이스(slice)나 훅(hook) 등은 여러 가지의 스윙의 오류에서 발생하지만 대부분 최초의 잘못된 어드레가 원흉인 경우가 많다.

지나치게 등을 숙이거나 펴면 전체 체중의 균형유지에도 실패하지만 특히 볼과 몸의 간격, 그리고 양손의 높낮이가 수시로 틀려진다.

즉 너무 굽히면 양손이 무릎에 가까워져 뒤 땅 치는 확률이 높고 상체를 세우면 양손이 자신의 앞 배나 심지어 벨트 앞까지 올라가 엉뚱한 샷이 빈발한다.

특히 어드레스 때 자신의 턱 끝이 상체의 가슴뼈를 향하고 있으면 헤드업(head up)의 주 원인과 상체가 우측으로 밀리는 이른바 스웨이 (sway) 현상도 함께 발생한다.

다시 말해 백 스윙 때 왼쪽어깨가 턱밑으로 들어갈 공간이 없어 이를 피하려고 머리를 들고, 이와 함께 왼쪽어깨가 들려 스윙궤도까지 망치고 만다.

또한 양 무릎을 심하게 조아려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체중이동을 방해하는 문제도 발생시키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 같이 최초의 어드레스가 스윙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함에도 이를 확인조차 하지 않아 시간이 흐를 수록 스윙이 흐트러짐과 동시 파워가 없어, 수시로 어드레스(몸의 자세)를 확인하고 스탠스(stance) 넓이, 양손의 높이와 그립(grip) 형태도 올바른가를 확인해야 한다.

www.ParkYoonSook.com에서 등록하면 주기적으로 칼럼을 보내드리며 자신의 골프영상을 보내 주신 분에 한하여 무료 영상분석도 해드립니다. www.ThePar.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