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4.08(Wed)

[전문가 기고] 물의 치료 효과와 수분 부족 현상

대니얼 김 / 아쿠아라이프 대표
대니얼 김 / 아쿠아라이프 대표  

[LA중앙일보] 발행 2020/02/14 미주판 25면 기사입력 2020/02/13 19:58

건강에 대한 관심도에 있어 한국 사람은 거의 세계적이라 할 수 있다. 몸에 좋다면 무슨 일이든 하고 무엇이든지 먹는다.

그런데 각종 연구 보고에 따르면, 한국인의 대부분이 체내 물 부족 때문에 각종 성인병에 노출되어 있으며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한다. 건강을 지키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체내 물 부족에 대한 관심도가 이처럼 낮은 것을 보면, 한국인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진정한 것인가 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사실 체내 물 부족 문제는 한국인만의 문제를 넘어 전세계적으로도 심각하다. 하루에 1컵의 물도 먹지 않는 사람이 10%가 넘는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신체는 75% 정도가 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사람들이 물통을 지고 다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릴 때 80% 정도이던 체내 물 함량의 비율이 성인이 되면 75% 정도가 되고 노년이 되면 68%로 떨어지는 현상을 보고, 체내 물의 함량을 노화의 지표로 삼자는 의사들도 있다. 인체 내의 물이 1∼2% 부족하면 심한 갈증을 느끼고, 5% 부족시 거의 혼수상태가 되며 12% 부족시 사망에 이른다고 한다. 뇌는 85%가 물로 되어 있으며 뇌 활동에는 많은 물을 필요로 하는데, 1%만 부족해도 기능 저하가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이 충분해야 섭취한 음식물을 분해해 영양물질이나 신경 전달 물질을 만들 수 있다. 또한 물은 혈액의 주요 구성 요소로서 각종 영양 물질을 실어다 주는 공급 매체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영국인 의사 뱃맨겔리지가 이란에서 정치범으로 몰려서 복역하던 중, 수감자 한 명이 배가 아프다며 뱃맨겔리지를 찾았다. 그러나 의사라고 해도 같은 수감자의 입장이므로 약이나 치료 도구가 없었던 그는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은 이것밖에 없네”라며 물 한 컵을 주었는데, 한 30분 후 다 나았다면서 제 발로 걸어 나갔다고 한다. 이 일로 많은 수감자 환자가 찾아 왔고 2500여명이 치료 효과를 보자, 교도소장은 사면하여 석방시키려 했다.

그러나 뱃맨겔리지는 물 부족으로 인한 통증 및 치료법을 연구하기 위해 만기를 채웠고, 영국에 돌아가서도 물의 효능에 대한 임상 연구를 계속하여 ‘물, 치료의 핵심이다’라는 책을 펴냈다. 이 책은 성인병의 원인은 직간접적으로 물 부족과 깊은 관계가 있다는 것을 일반인들이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물이 건강을 유지하는데 있어 이렇듯 중요하다는 사실을 아는 것 이상으로 바른 지식을 가지고 바른 물을 마셔야 건강을 지킬 수 있음도 알아야 한다. 깨끗한 물 이상으로 좋은 물은 없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