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4.07(Tue)

[분수대] 감염병 떠넘기기

하현옥 / 한국 복지행정팀장
하현옥 / 한국 복지행정팀장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25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20/02/24 17:44

1494년 샤를 8세가 이끄는 프랑스 군대가 이탈리아로 출정에 나섰다. 스페인과 독일, 스위스, 영국, 폴란드 출신의 용병이 포함된 5만의 군대는 이듬해 2월 나폴리 함락에 성공했다. 매춘부까지 동행한 이 군대가 약탈과 방탕한 생활로 승리를 만끽한 후폭풍은 컸다.

용병이 자국으로 돌아가면서 치명적인 전염병이 유럽으로 퍼져나갔다. 생식기 종창과 피부 발진으로 시작해 몸을 파괴하는 궤양으로 발전했다. 실체를 알지 못한 이 병은 이탈리아 병, 프랑스 병, 스페인 병, 나폴리 병, 폴란드 병 등으로 불렸다. 바로 매독이다.

이에 대해 아노 카렌은 ‘전염병의 문화사’에서 “고통스럽고 혐오스러운 증상 때문에 매독은 죄악과 오염의 징표로서 나병(한센병)을 대치했다. 전 세계 사람들은 그것을 옮겼다고 생각한 나라의 이름을 붙였다. 이것은 역사상 가장 남에게 미루고 싶은 감염병이 됐다”고 지적했다.

전염병의 작명은 태생적으로 혐오를 내포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중국 폐렴’과 ‘우한 폐렴’을 거쳐 ‘코로나19’로 불리기까지 수차례의 개명(改名) 과정을 겪었다. 정부는 특정 지역 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에 따라 ‘우한 폐렴’의 사용을 반대했다.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지역 혐오에 맞섰던 정부가 마음을 달리 먹은 걸까. 지난 20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배포한 코로나19 대응 관련 보도자료에서 ‘대구 코로나19’라고 표기한 것이다. 이틀 뒤인 22일 “보도자료 제목을 줄이다 발생한 축약 상의 실수”라며 사과와 사태 진화에 나섰다.

정부의 실수에 더해 온라인상에서 ‘대구 코로나’와 ‘대구 폐렴’ 등의 용어가 쓰이자 대구시는 22일 공식 사과 요구와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3일 “아무리 정치가 냉혈하다고 해도 대구의 아픔, 국민의 어려움을 정치적 이익에 이용하거나 정쟁의 도구로 삼는 건 자제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수전 손택은 ‘은유로서의 질병’에서 “질병은 질병일 뿐, 저주가 아니며 신의 심판도 아니므로 별다른 의미를 부여하지 말라”고 했다. 전염병 작명에 정치가 개입하면, 남 탓하려는 비겁한 떠넘기기를 하려는 의도로 비칠 뿐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