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49.3°

2018.01.23(TUE)

화난 아스날 웽거, "첼시 PK는 우스운 판정"

[OSEN] 기사입력 2018/01/03 14:39

[OSEN=이인환 기자] "판정대로라면 이 경기에서 10개의 페널티킥(PK)도 줄 수 있다"

첼시와 아스날은 4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서 2-2로 비겼다.

3위 첼시는 승점 46을 기록하며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47)를 따라잡는 데 실패했다. 6위 아스날(승점 39)도 5위 토트넘(승점 40)을 넘어서지 못했다.

아스날은 후반 18분 월셔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후반 22분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페널티킥(PK)을 내줬다. 예상외의 판정에 아스날은 흔들렸다.

첼시는 아자르가 PK를 선공시킨 이후 후반 38분 알론소의 추가골로 승리를 눈 앞에 뒀다. 아스날은 베예린이 후반 추가 시간 극적인 골로 첼시 골망을 흔들며 극적인 무승부를 가져갔다. 

아스날의 수장 아르센 웽거 감독은 경기 직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서 "환상적인 경기다"고 기쁨을 나타냈다.

이어 "우스운 판정(farcical decision) 이후 정신적으로 충격 먹은 것처럼 보였고, 패배를 눈 앞에 뒀다.  다행스럽게도 우리는 극적으로 2-2 무승부를 가져갔다. 이것은 공평한 결과다"고 경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웽거 감독은 PK 판정에 대한 발언도 추가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우스운 판정이고 생각한다. 그 판정대로라면 이 경기에서 10개의 PK도 줄 수 있다. 만약 당신이 영국 언론과 해외 언론의 보도를 본다면 차이를 느낄 것이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웽거 감독은 "경기는 우리가 결정할 수 없는 요소(판정)으로 망가지게 된다. 우리는 단지 우리가 원하는 방식으로 경기하고 잘되기를 바랄 뿐이다"고 심판의 오심에 대해 비판했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환 기자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