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3°

2018.01.18(THU)

팔레스타인, 트럼프 '원조중단' 언급에 반발…'예루살렘 안팔아'(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1/03 05:24

"트럼프 대통령 협박에 넘어가지 않을 것"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에 대한 원조중단 가능성을 거론하자 팔레스타인이 반발하고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예루살렘을 두고 흥정의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아바스 수반의 대변인인 나빌 아부 루데이나는 3일(현지시간) "예루살렘은 팔레스타인 국가의 영원한 수도이고 금이나 돈으로 사고할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협상에 복귀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지만 그것은 동예루살렘을 독립적인 팔레스타인 국가의 수도로 인정하는 국제법과 결의에 근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팔레스타인 고위 관리인 하난 아쉬라위도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협박에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쉬라위는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평화, 자유, 정의를 추구하는 것을 방해해왔다"며 "지금 그는 자신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빚어진 결과를 놓고 팔레스타인을 비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 불만을 표시하고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미국 정부에 순순히 굴복하지 않을 것을 강조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오후 트위터에 "우리가 수십억 달러를 헛되이 쓰는 곳은 파키스탄만이 아니다"며 "팔레스타인에 연간 수억달러씩 지불하나 감사나 존경을 받지 못한다"고 적었다.

또 "더는 평화를 이야기할 의사가 없는 팔레스타인에 우리가 왜 이런 막대한 미래 지불액을 줘야 하나"라며 팔레스타인에 대한 원조 중단을 시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2016년 기준으로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에 약 3억7천만 달러의 원조를 약속한 최대 지원 국가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선언한 이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중동 평화협상에서 미국의 역할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지난달 말 후삼 주물라트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 사무소 대표를 소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noj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노재현

관련기사 트럼프 대사관 예루살렘이전 유엔분노-2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나에게 딱 맞는 차는 뭘까? 100% 정확한 자동차 심리테스트!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