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5°

2018.06.21(THU)

Follow Us

가주 주지사 내년 11월 선거 경쟁 뜨겁다…양강 체제

[LA중앙일보] 발행 2017/11/1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1/10 21:14

LAT·USC 공동 지지율 조사
뉴섬 vs 비야라이고사 10%p차
연방 상원은 파인스타인 58%
드레옹, 스테이어 출마시 불리

내년 11월 열리는 가주 주지사 선거와 연방상원 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후보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LA타임스와 USC대학 공동 설문조사 결과 주지사 선거에 나선 개빈 뉴섬 부지사가 31%의 지지율을 얻어 강력한 도전자인 안토니오 비야라이고사 전 LA시장을 10%p 차로 앞서고 있다. 하지만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가 점점 좁혀지고 있어 LA타임스는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진짜 승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방상원 선거는 6선에 도전한 다이앤 파인스타인 의원이 58%의 지지율로 케빈 드레옹 가주상원의장을 27%p차로 따돌렸다.

뉴섬 부지사는 거의 모든 인종과 성별에서 비야라이고사 전 시장을 앞서며 고른 지지층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반해 비야라이고사 전 시장은 라틴계 유권자들에게서만 거의 2배 이상의 지지를 얻어 외연 확장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비야라이고사 전 시장은 텃밭이라고 할 수 있는 LA카운티에서 뉴섬 부지사와 20:20의 지지율 동률에 그쳤다. 반면 뉴섬 부지사는 시장을 역임했던 북가주 지역에서 53%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

다만 비야라이고사 전 시장은 공화당 유권자들에게서 6%의 지지를 얻어 이탈표를 더 많이 받았다. 두 후보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무소속 유권자들은 뉴섬 27%, 비야라이고사 26%로 거의 비슷한 지지를 보냈다.

양 후보 외에 다른 3명의 후보들은 10%대 지지율을 얻어 오차범위내에서 각축을 벌이고 있다. 공화당 트래비스 앨런(공화당) 상원의원이 15%, 존 챙(민주당) 가주재무장관 12%, 사업가인 존 콕스(공화당) 11%다.

연방상원 선거는 당초 파인스타인 의원의 무난한 6선이 점쳐졌지만, 드레옹 의장이 출마를 선언하면서 선거판이 뜨거워지고 있다. 두 후보 역시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추격자 드레옹 의장에게 중요한 변수는 억만장자 톰 스테이어의 출마 여부다. 3자 구도를 가정할 때 파인스타인은 여전히 절반의 지지를 얻었지만 드레옹 의장은 25%대로 떨어졌다. 스테이어는 드레옹 의장에게서 7%를 빼앗아 17%의 지지율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드레옹 의장은 인지도면에서 아직까지 크게 불리한 입장이다. 유권자의 80%가 그를 잘 모른다고 답했다. 스테이어 역시 모른다는 답변이 75%였다. 하지만 억만장자인 스테이어로서는 자금면에서 드레옹 의장보다 훨씬 유리하다. LA타임스는 "드레옹 의장은 인지도를 올리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최대한 많은 선거 자금을 모아야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공화 민주당 -의회 지방정부 선거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