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아시아
기사목록|  글자크기
일부 쌀에서 ‘발암’ 살충제 검출…허용치 14배 초과
  • 댓글 0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1/04 08:56
  • 스크랩
한국 일부 지역에서 생산된 쌀에서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살충제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정부는 이런 쌀을 두고 시중에 유통시키는 시점을 석달 정도만 늦추면 살충제 농도가 약해져 괜찮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KBS가 4일 보도했다.

방송은 지난 9월 일부 지역의 논에서 생산된 쌀 2800kg에서 살충제로 쓰이는 티아클로프리드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잔류 허용 기준치 0.1mg/kg를 14배 초과한 양이다.

티아클로프리드는 미국 환경보호청이 '발암 추정 물질' 즉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물질로 분류한 성분이다.

최근 살출제 달걀 파동을 촉발한 비펜트린과 피프로닐보다 더 위험한 그룹에 속해 있다.

하루 세끼 식사를 모두 이 쌀로 한다고 가정하면 티아클로프리드 일일섭취 허용량을 2.5배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티아클로프리드가 허용치 이상으로 검출된 쌀은 지난 5년간 만 3천여 kg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살충제가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될 경우 출하 시기를 늦춰 자연 감소되는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쌀 출하 직전 해당 살충제가 어느 정도 남아 있는지 추가 조사를 하지 않았지만, 논란이 일자 이번에는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티아클로프리드 1일 섭취 허용량 기준을 한국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엄격하게 적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병일 기자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