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15년간 잘못 적발된 시민권자 3000여 명

[LA중앙일보] 발행 2017/12/01 미주판 1면 입력 2017/11/30 23:12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 불법체류자 단속이 그 어느 때보다 삼엄해진 가운데, 시민권자까지도 ICE 실수로 인해 체포·구금당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29일 CBS뉴스는 불법체류자로 오인돼 체포·구금됐던 세르지오 카리요가 정부로부터 2만 달러 합의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세르지오 카리요는 지난해 7월 홈디포에서 쇼핑을 하다 불법체류자 단속에 걸려 LA다운타운에 위치한 연방 이민구치소에 수감됐다. LA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02년부터 약 2840명 시민권자가 불법체류자 단속에서 잘못 적발됐고, 이 가운데 214명은 실제로 구금당했다. 지난 3월에도 시민권을 취득한 59세 여성이 샌버나디노 카운티 구치소에서 ICE 이민구치소로 넘겨졌다가 여권을 증명한 뒤에야 풀려났다.

한편 올 1월부터 ICE가 불법체류자 구금 수치 발표를 중단하면서 트럼프 행정부 이후 몇 명의 시민권자가 불법체류자 단속에서 실수로 체포됐는지는 불분명하다. 이에 대해 ICE 측은 "시민권자라는 증거가 있는데도 고의로 시민권자를 구금하는 일은 절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