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19.09.22(Sun)

비트코인 뒤이을 차세대 가상화폐는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1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12/20 17:52

WSJ, 라이트코인 유행 전망
안정적이고 결제속도 빨라
창시자는 전량 매각, 눈길

비트코인 가격이 지나치게 급등하면서 비트코인을 대체할 알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비트코인을 뒤이을 가상화폐로 라이트코인이 유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가 지난 19일 보도했다.

비트코인은 최근 들어 가격이 지나치게 급등하면서 일반인이 투자하기 쉽지 않아졌다. 20일 오후 2시(동부시간) 현재 비트코인은 약 1만700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따라서 투자자들은 구입을 망설이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투자자들은 가격도 크게 비싸지 않고 앞으로 상승할 여력이 있는 가상화폐로 눈을 돌리고 있는데, 이 때문에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리플, 아이오타 같은 알트코인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이 가운데 월스트리트저널은 라이트코인(Litecoin)이 앞으로 가장 유망하다고 분석했다.

라이트코인은 2011년에 등장한 것으로, 일상생활에서 가볍게 쓸 수 있게 설계됐다.

2009년에 등장해 대표적인 전자 화폐로 떠오른 비트코인 표식이 금색인 것을 감안해 은색을 썼다. 가상화폐 세계에서 은화로 자리 잡겠다는 뜻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이 라이트코인을 차세대 가상화폐로 꼽은 것은 비교적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라이트코인이 나온지 7년이 됐지만 그동안 큰 사고 없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 왔다. 또한 거래량도 비트코인의 4배에 이르고, 결제속도는 비트코인의 1/4에 불과하다.

최근 가상화폐 열풍이 불면서 라이트코인 가격도 많이 상승했다. 그러나 아직은 비트코인에 비하면 아주 싸다. 지난주 수요일 하루에만 라이트코인은 60% 급등해 1코인 당 341달러를 기록했다. 올들어 7000% 이상 급등한 것이다.

이처럼 라이트코인이 비트코인의 뒤를 이을 가상화폐로 꼽히지만 정작 라이트코인의 창시자는 소유 라이트코인을 전량 매각해 눈길을 끌고 있다.

블룸버그는 찰리 리 라이트코인 창시자가 자신이 보유한 라이트코인을 모두 매각했다고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찰리 리 창시자는 자신이 트위터에서 한 언급들이 라이트코인의 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판매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가상화페 정보업체 코인베이스의 전 엔지니어링 책임자로 근무한 바 있는 찰리 리는 37만8000명의 트위터 팔로워를 보유해 관련 언급을 할 때마다 라이트코인 가격에 영향을 미친다는 비판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찰리 리는 구체적으로 라이트 코인 판매량과 판매가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관련기사 가상화폐 비트코인 이더리움 급등 급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