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2.07(Sat)

위험천만 '세제 먹기 챌린지'…최근 청소년들 사이 유행

[LA중앙일보] 발행 2018/01/1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1/12 22:45

식도·피부·호흡기 치명적

최근 청소년들 사이에서 일회용 세제를 먹는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에 게시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KTLA5는 청소년들이 재미를 위해 일회용 세제를 먹고 그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올리는 '일회용세제 먹기 챌린지'가 유행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챌린지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접시에 일회용 세제를 올려놓고 숟가락으로 떠먹는 모습을 보여준다. 영상 속 청소년들은 입안에 세제를 가득 물고 흥미롭다는 표정을 짓고 있었다.

의사 및 관계자들은 세제를 먹는 것이 건강에 치명적인 위협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의 조 크러그는 KTLA5와의 인터뷰를 통해 "세제에는 코팅기능이 있어 완전히 소화되지 않고 몸 안에 남아있을 수 있다"면서 "세제에 함유된 화학물질들이 식도, 피부, 안구, 호흡기관을 태울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밝혔다.

세제 제조업체 타이드(Tide)의 모회사 프록터 앤 갬블 (Procter&Gamble)은 성명을 통해 "일회용 세제의 경우 적은 양으로도 많은 양의 세탁물들을 빨래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대부분 강한 화학물질들로 구성돼 있다"면서 세탁 이외의 용도로는 절대 이용하지 말 것을 알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