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4(Sat)

대한항공, 인천 제2터미널서 수하물 1600개 안 싣고 출발

[LA중앙일보] 발행 2018/01/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1/24 00:06

검색시스템 지연 원인

18일(한국시간) 개장한 인천 제2터미널에서 대한항공이 승객들의 짐을 싣지 않고 출발해 승객들이 불편함을 겪었다.

대한항공은 제2터미널이 개장한 18일부터 21일까지 승객들의 짐이 누락되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누락된 짐은 약 1600개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사고의 원인은 검색시스템으로 인한 시간 지연 때문이었다. 대한항공 측은 "제2터미널의 경우 보안구역인 출국장 안에서 기내 반입금지 물품에 대한 개방검사를 하기 때문에 수하물 검사가 지연됐다"고 전했다. 또 금지 물품이 나올 경우 휴대전화로 연락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 제1터미널은 체크인 카운터 옆에서 가방을 열어 검사를 하고 금지 물품을 즉시 처리한다. 또 수하물을 센서로 판독해 자동으로 분류하고 항공기로 운반하는 수하물 처리시스템(BHS)에서 정상적으로 분류된 이후에도 항공기로 운반하는 인력이 부족해 일부 수하물이 누락된 것으로 밝혀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