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2.13(Fri)

가주 지역, 지진으로 ‘흔들흔들’

정인아 기자
정인아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1/2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1/25 15:27

알래스카 강진 이어 두 차례

23일 알래스카 지역에서 7.9규모의 강진이 발생한 데 이어 캘리포니아 곳곳에서 지진이 발생해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ABC7은 25일 오전 북가주 해안지역과 남가주 내륙지역에서 각각 5.8, 4.0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연방지질조사국은(USGS) 25일 오전 2시 9분쯤 트라부코 캐년 지역에서 4.0 규모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진원지는 트라부코 캐년으로부터 북동쪽으로 8.1마일, 리버사이드 지역으로부터 남서쪽으로 14.9마일 떨어진 곳이었다. USGS는 “이날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LA와 오렌지카운티, 리버사이드카운티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진동을 느꼈다”면서 지진 발생 이후 여진이 몇 차례 더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8시 39분쯤에는 캘리포니아 북부 해안선으로부터 98.4마일 떨어진 해상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3마일 이었으며 진앙은 케이프타운으로부터 서쪽으로 102마일 떨어진 곳이었다. USGS는 “당시 해안가 주민 100여 명이 지진을 느꼈다고 보고했다”면서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은 아니며, 지진으로 인한 해일 가능성도 낮은 편”이라고 밝혔다. 두 지진 모두 재산 및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