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1.7°

2018.09.21(FRI)

Follow Us

"리들리-토머스, 성범죄 혐의 조사"…LAT "성추행 2건 고발돼"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8/16 21:22

지난해 '건강 문제'로 사퇴
USC 교수 임용시 특혜 논란

세바스찬 리들리-토머스(사진) 전 가주하원의원이 성범죄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LA타임스(LAT)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리들리-토머스 전 의원은 현재 두건의 성추행 혐의로 고발을 당한 상태며 주하원 법사위원회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성추행 피해자와의 관계나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리들리-토머스 전 의원은 LA카운티 수퍼바이저 마크 리들리-토머스의 아들로 2013년 웨스트LA에서 주 하원에 당선되면서 정치커리어를 시작했다. 30세의 젊은 의원으로 활발히 활동을 하던 지난해 12월 갑작스레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의원직을 사임했다. 당시 리들리-토머스 의원은 2017년에만 다섯차례 수술을 받을 정도로 건강이 악화됐다고 말했지만 정확한 병명은 알려지지 않았다.

매트 다바네 의원과 라울 보카네그라 의원 등 주하원에서 연달아 성추문이 터지면서 리들리-토머스 의원의 건강악화는 핑계에 불과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있었다. 리들리-토머스 측 변호인인 랜드 올슨은 LAT에 보내는 편지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일부의 고발에 대해서는 일체의 혐의를 부정한다"고 전했다.

리들리-토머스 의원은 지난달 교수로 재직하던 USC에서 해고되면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학사 이상의 학위가 없음에도 공공정책과 사회복지를 가르치는 교수로 임용된 것이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제기됐고 USC는 자체조사를 실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