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9.0°

2020.08.15(Sat)

막판 등판 블룸버그, 대선 필승 전략은 '돈'

[LA중앙일보] 발행 2019/11/22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9/11/21 20:33

격전지 유권자 등록운동에 2000만 달러
1억 달러 반트럼프 온라인 광고도 시작

뒤늦게 대선 레이스에 뛰어든 마이클 블룸버그(77·사진) 전 뉴욕시장이 막강한 재력에 바탕한 대선 필승 캠페인을 시작했다.

21일 AP통신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재선을 노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격전지가 될 5개 주에서 유권자 등록 캠페인을 위해 1500만~2000만 달러를 지출한다. 1억 달러를 들여 4개 경합 주에서 반트럼프 온라인 광고 캠페인을 하겠다고 발표한 지 1주일도 안 돼서 나왔다.

이번 유권자 등록 캠페인은 전형적으로 민주당 지지세력이지만 그동안 유권자 등록을 하지 않아 실제 선거에 반영되지 않았던 50만명의 유권자를 타깃으로 할 예정이다. 대상은 아프리카계 미국인, 라틴계, 아시아계, 젊은 유권자, 일부 농촌 거주자들이다. 내년 초 애리조나, 미시간, 노스캐롤라이나, 텍사스, 위스콘신 등 5개 주에서 시작해 다른 주로 더 확대될 수 있다.

미국 대통령선거가 선거인단 확보 싸움이고 어차피 결판은 선거인단 수가 많으면서 민심이 왔다갔다 하는 주들에서 나기 때문에 그런 주들에서 민주당을 지지하는 투표 참여자를 늘리겠다는 단순한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돈이 있어야 한다. 이번 캠페인은 블룸버그의 막강한 재력을 다시 한번 과시한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새로 유권자 등록운동을 할 5개주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에서 간신히 이겼던 곳들이다. 당시 트럼프는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서는 1%포인트 이내 차이로, 애리조나와 노스캐롤라이나에선 3%포인트 차로 이겼다. 텍사스주는 예외적으로 트럼프가 9%포인트로 이겼으나 최근 민주당 성향의 캘리포니아 주민들이 많이 텍사스로 이주해 민주당은 내년 대선에서 한번 해볼 만하다고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블룸버그는 앨라배마주와 아칸소에 이어 20일 텍사스주 민주당 예비선거 출마 후보 명부에도 이름을 올렸다.

블룸버그는 내년 2월초 시작되는 아이오와, 뉴햄프셔주 민주당 경선은 건너뛰고 대신 3월 3일 15개 주에서 벌어지는 '수퍼 화요일' 경선에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퍼 화요일'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다면 트럼프와 싸워 이길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후보로 자리매김하면서 남은 예비선거를 통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될 수 있는 충분한 표를 확보할 수 있다는 계산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의 도박이 성공할지는 미지수다. 블룸버그의 대선 출마 의지가 알려진 후 여론조사에서도 그는 민주당에서 단 4%의 지지율을 얻는 데 그치며 6위에 머물렀다. 진보적인 성향의 민주당에서 '늙고, 백인이며, 남성 백만장자'인 블룸버그는 비호감 1위다.

하지만 계속해서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캠페인에 동력을 얻지 못한 채 지지부진하고 본선 경쟁력도 약해보인다면 민주당으로서도 선택의 여지가 많지는 않다. 그는 아직 대선 출마를 공식적으로 선언하지 않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