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14(Fri)

하원 탄핵 청문회 마무리…백악관, 탄핵심판 대비

[LA중앙일보] 발행 2019/11/23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11/22 18:50

트럼프 "상원 재판 기다려"
공화당 상원과 대책 회의
"바이든도 증인 출석" 주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둘러싼 하원의 공개 청문회 일정이 21일로 일단락됐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이후 추가로 탄핵조사를 더 진행할지, 아니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 본격적인 탄핵 절차에 돌입할지를 두고 조만간 결정을 내릴 전망이다. 이에 백악관과 공화당은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통과돼 상원으로 올라올 경우를 대비해 비공개 대책 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공개 청문회를 주관한 민주당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21일 마지막 청문회를 마친 후 트럼프 대통령이 '워터게이트 스캔들'로 물러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보다 "더한 일을 했다"는 총평을 내렸다.

이날 AP통신에 따르면, 시프 위원장은 사건 초기 '3급 절도 사건'으로 불리던 워터게이트 스캔들을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 원조를 대가로 우크라이나 정상에게 대선 경쟁 후보에 대한 조사를 종용한 것은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 한 일을 뛰어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자신이 법 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비윤리적인 대통령보다 위험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무죄를 입증할 증거가 있다면 가져오라"며 추가 청문회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백악관과 공화당은 대응책 마련을 시작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21일 백악관이 주최한 비공개 회의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백악관 고위 관리들은 탄핵안이 하원에서 상원으로 넘어올 경우 탄핵심판 기간을 2주로 제한해 처리하는 방안 등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은 상원의 탄핵안 검토에 대한 충분한 신뢰를 얻는 동시에 이를 너무 오래 끌지 않기 위해서는 2주가 가장 이상적인 기간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2주도 너무 길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상원에서 탄핵 심판이 진행되길 원한다"면서 향후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시프 위원장과 최초 내부고발자 등 실제로 비리를 목격하고, 이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있는 이들의 진술을 듣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맞불을 놓았다.

트럼프 대통령도 22일 폭스뉴스의 '폭스 앤드 프렌즈'와 전화 인터뷰에서 만약 하원이 탄핵안을 가결한다면 "상원에서 완전한 재판을 환영할 것"이라며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탄핵 재판을 통해 결론을 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의혹 트럼프 탄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