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1.29(Wed)

현대차 최고안전책임자 영입…GM 출신 브라이언 라토우프

[LA중앙일보] 발행 2019/11/27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11/26 21:25

현대자동차 북미권역본부는 최고안전책임자(CSO)에 브라이언 라토우프(사진)를 임명했다고 26일 밝혔다.

라토우프 CSO는 내달 2일부터 미국, 캐나다와 멕시코 등 북미지역에서 발생하는 모든 안전규제와 법적 문제, 배출가스 조사 및 리콜 등을 총괄하게 된다.

10년 이상 GM의 글로벌 안전분야 임원으로 활동한 바 있는 라토우프 CSO는 글로벌 안전통합센터 등에서 글로벌 디렉터로도 일했다.

현대차 북미본부의 호세 무뇨스 CEO는 “라토우프 CSO는 검증된 인물로 현대차 고객의 안전을 지킴과 동시에 점점 복잡해지고 있는 각종 규제 및 안전 관련 문제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