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6(Thu)

"테러 대신 중국 견제…미군 글로벌 재배치"

[LA중앙일보] 발행 2019/12/25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12/24 18:08

서아프리카서 철군 검토
이라크ㆍ아프간서도 감축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서부 아프리카에 주둔한 미군 병력의 감축이나 완전 철군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4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에스퍼 장관이 미군 아프리카 사령부에 내년 1월까지 철군 계획과 이들 병력의 재배치 계획을 입안할 것을 지시했다며 이는 세계에 배치된 미군 가운데 수천 명을 개편할 수 있는 글로벌 미군 배치에 대한 재검토의 첫 단계라고 전했다. 서부 아프리카에서의 미군 개편이 다른 지역에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신문은 서부 아프리카에서의 미군 개편 논의에는 1억1100만 달러를 투입해 최근 구축한 니제르의 드론 기지 포기와 말리, 니제르, 부르키나파소 등에서 테러 단체와 싸우는 프랑스군에 대한 지원중단 등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서부 아프리카에서의 미군 병력 변경과 관련한 첫 결정이 내년 1월께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아프리카에는 현재 사하라 사막 남쪽을 비롯해 에티오피아, 지부티, 소말리아 등 3개국을 포함하는 지역을 뜻하는 '아프리카의 뿔' 등에 총 6000~7000명이 주둔하고 있다. 아프리카에서의 미군 감축은 니제르와 말리, 차드 등에 배치된 수백명을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감축 검토는 테러 세력과 싸우는 '9·11 테러 이후 임무'를 줄이고, 대신 우선순위를 러시아와 중국 등 이른바 열강과 맞서는 데 집중하기 위한 노력으로 분석된다.

뉴욕타임스는 또 에스퍼 장관이 중동에서 상당한 규모의 병력 감축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라크에서 미군 병력을 현재 5000명에서 2500명으로 줄일 수 있으며,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약 1만3000명 미군 병력 가운데 4000명에 대한 감축 희망을 이미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