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14(Fri)

공화당 상원의원, 탄핵심판 '속전속결' 반대 첫 목소리

[LA중앙일보] 발행 2019/12/27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9/12/26 20:54

"백악관과 일정 거리 둬야
지도부 협력 발언에 당혹"

상원 공화당 지도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심판에서 백악관과 완전 협조하겠다는 방침을 공개적으로 밝힌 가운데 공화당 상원의원 중에서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처음으로 나왔다.

공영라디오방송 NPR은 26일 공화당 리사 머코우스키(알래스카) 상원의원이 전날 지역 방송 KTUU와의 인터뷰에서 "공화당이 상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을 하기도 전에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가 '토탈 코디네이션'에 나서겠다고 발언 한 것에 대해 혼란을 느꼈다"며 "상원은 탄핵심판과 관련해 백악관과 일정한 거리를 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공화당 지도부가 탄핵소추안이 상원에 넘어오면 백악관과 협조해 가능한 한 빨리 탄핵소추안을 부결시키겠다고 공언한 것에 대해 처음으로 당내 반대 목소리가 나온 것이다.

머코우스키 상원의원은 또 "하원에서 탄핵 청문회를 진행할 당시 민주당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의 증언 거부에 소극적으로 대응한 것은 실수"라고 밝히면서 "만약 민주당이 진정으로 중요한 정보들을 갖고 있다고 믿었다면 핵심 증인들이 백악관의 지시로 증언을 거부했을 때 법원으로 문제를 끌고갔어야 했다"고 말했다.

머코우스키 상원의원은 온건 성향이지만 공화당 역점사업이었던 오바마케어 폐지 법안 때 끝까지 반대를 고수해 폐지 법안이 상원에서 부결되는데 일조했고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던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인준 때는 기권표를 던지는 등 원칙을 지키는 보수주의자로 알려져있다.

NPR은 머코우스키 상원의원 외에도 또 다른 온건파인 수잔 콜린스(메인) 상원의원도 당 지도부와 다른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당론에 대한 이탈자가 늘어나면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로서는 기존 전략을 수정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상원의 탄핵심판이 가결되려면 전체의원(100명)의 3분의2(67명) 찬성이 필요하지만 탄핵심판 절차 결정은 단순 과반인 51명의 찬성만 있으면 된다. 따라서 현재 민주당 성향의 무소속 의원(2명) 포함 47석을 갖고 있는 민주당에서 4석만 더 확보하면 민주당이 요구한 증인 소환 심문 절차를 가질 수 있다.

머코우스키, 콜린스 상원의원 외에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구한 것 자체가 잘못됐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미트 롬니(유타) 상원의원과 코리 가드너(콜로라도) 상원의원, 내년 은퇴하는 라마르 알렉산더(텍사스) 상원의원 등이 가세하면 속전속결 공화당 전략에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