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20.09.19(Sat)

모기지 연체율 금융위기 수준 넘어설 듯

[LA중앙일보] 발행 2020/05/18 경제 3면 기사입력 2020/05/17 15:18

홈 오너 15% 상환 실패 전망
유예 신청 감소 속 문의 증가

코로나19로 인한 모기지 연체율이 금융위기 당시를 뛰어넘어 사상 최대 수준까지 오를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영국에 본부를 둔 경제예측기관인 ‘옥스포드 이코노믹스’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미국 주택 소유주의 15%가 모기지 상환에 실패할 것이라고 최근 전망했다.

모기지은행협회(MBA)에 따르면 현재 모기지 납부를 유예한 주택 소유주는 전국적으로 약 400만 명으로 전체 모기지의 7.54% 규모로 분석된다. 여기에 연방 주택국(FHA)과 보훈청(VA) 등이 제공하는 모기지의 납부 유예 비중을 더하면 11%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옥스포드 이코노믹스는 “코로나19 여파가 주택 소유주도 강타했지만, 아직 최악의 상황은 오지 않았다”며 “우려가 현실이 된다면 코로나19로 인한 모기지 연체율은 금융위기 당시 기록했던 10%를 뛰어넘어 15%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모기지 납부 유예 건수는 지난달 크게 늘었다가 현재 증가세가 느려졌지만, 다시 변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경고다. MBA의 마이크 프래탄토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모기지 유예 신청은 줄었지만, 문의는 늘고 있다”며 “5월 상환일을 앞두고 다급해진 주택 소유주들이 납부 유예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는 신호”라고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