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7.12(Sun)

미국인 58% 사무실 복귀 “불안해”

[LA중앙일보] 발행 2020/05/18 경제 2면 기사입력 2020/05/17 15:35

WP·ABC 코로나 여론조사
학부모 69%는 개학 반대

주별로 경제활동 제한 조치가 완화되고 있지만, 미국인 10명 중 6명 가까이는 일터로 복귀하는 것을 불안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성인 8086명을 조사해 최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58%는 일터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돼 가족까지 감염시킬 것을 우려한다고 답했다.

인종별로는 특히 흑인과 히스패닉 사이에서 이런 불안감이 두드러져 각각 72%와 68%로 나타났으며, 백인 응답자 중에서는 50%로 조사됐다.

또 ABC방송은 18세가 안 된 자녀를 둔 학부모의 69%가 아이를 학교에 보내기 원치 않는다고 전했다. 이는 13~14일 564명의 성인을 조사한 결과로 학부모 셋 중 둘은 학교에서 감염을 걱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응답자의 73%는 코로나19 검사가 부족하다고 답했는데 ABC는 트럼프 행정부가 검사 규모 면에서 세계 최대라고 자화자찬하고 있는 것과 다른 반응이라고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