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20.09.19(Sat)

코로나에 감염된 경제…소비도, 생산도 휘청

[LA중앙일보] 발행 2020/05/18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5/17 15:42

4월 소매판매 16.4%, 산업생산 11.2% 급락
사상 최대폭 감소…경제 핵심 버팀목 ‘흔들’

코로나19로 인한 셧다운의 충격으로 미국 경제를 지탱하는 소비와 생산이 급격하게 위축됐다.

연방 상무부는 4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6.4% 줄었다고 지난 15일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3월 8.3% 감소보다 더욱 악화한 것으로 1992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최대 낙폭이다.

당초 경제 전문가들은 4월 소매판매 감소율을 12.3%로 전망했지만, 실제 결과는 훨씬 더 참담했다. 온라인 쇼핑을 제외한 모든 분야가 위축되면서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인 소비가 사실상 멈춰 선 것으로 평가됐다.

산업생산도 사상 최대폭으로 감소해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는 같은 날 4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11.2%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마찬가지로 3월 4.5% 감소보다 악화한 것으로 101년 연준 역사상 최대 감소 폭으로 기록됐다.

특히 산업생산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하는 제조업 생산은 13.7% 급감해 심각성을 더했다. 연준은 지난달 경기 동향 보고서인 ‘베이지북’을 통해 코로나19로 전반적인 경제활동이 급격히 위축됐다고 진단한 바 있다.

이밖에 연방 노동부가 집계하는 4월 비농업 일자리는 2050만개 감소했다. 1930년대 대공황 이후로 최대 감소 폭이다. 또 4월 실업률은 전달의 4.4%에서 14.7%로 10%포인트 이상 치솟았다.

물가 지표가 곤두박질하면서 디플레이션(물가가 지속해서 하락하고 경제활동이 침체하는 현상)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소비자물가지수(CPI)는 3월 -0.4%로 돌아섰다가 4월에는 -0.8%로 감소 폭을 키웠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지난달 0.4% 하락해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57년 이후로 최대 낙폭을 보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