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0.24(Sat)

대한항공, 마스크 미착용자 탑승 제한

[LA중앙일보] 발행 2020/09/09 경제 2면 기사입력 2020/09/08 21:47

승객·직원 안전 보호 조치 일환
국적기 처음으로 8일부터 시행

대한항공이 국적기로는 처음으로 마스크 착용 거부 승객의 탑승을 제한한다. 탑승 수속 중 승객의 발열 검사 및 마스크 착용을 확인하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국적기로는 처음으로 마스크 착용 거부 승객의 탑승을 제한한다. 탑승 수속 중 승객의 발열 검사 및 마스크 착용을 확인하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미 항공사들이 마스크 미착용자 탑승 거부에 나선 가운데 대한항공이 국적기로는 처음으로 탑승 제한을 실시한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선보인 통합 방역 프로그램 ‘케어 퍼스트’의 일환으로 마스크 착용을 지속 거부하는 승객의 탑승을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마스크 착용 지속 거부 승객 대응 절차를 지난 8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로부터 탑승객과 직원의 안전,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로 탑승 전뿐만 아니라 탑승 후에도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고 폭언, 폭력을 행사할 경우 감염병예방법 및 항공보안법 위반으로 경고 후 경찰에 인계되며 향후 대한항공 예약 및 탑승도 거절될 수 있다.

24개월 미만 유아, 도움 없이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승객, 마스크 착용 시 호흡 곤란 승객 등은 의무 착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한항공 측은 이번 조치에 따른 불편을 방지하기 위해 승객 대상 사전 안내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에서는 지난 5월 27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시행했으나 지금까지 실제 탑승 거절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