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0.24(Sat)

가주, 2035년 개솔린 새차 판매 전면 금지

[LA중앙일보] 발행 2020/09/24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9/23 20:27

승용차·트럭 대상 행정명령
중고차 보유·거래는 허용

지난 23일 새크라멘토 캘엑스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빈 뉴섬 가주지사가 오는 2035년 내연기관 신차 판매 전면 중단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행정 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AP]

지난 23일 새크라멘토 캘엑스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빈 뉴섬 가주지사가 오는 2035년 내연기관 신차 판매 전면 중단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행정 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AP]

가주에서 기존 개스 차량의 판매가 전면 중단된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23일 개빈 뉴섬 가주지사가 오는 2035년까지 개솔린 엔진으로 구동되는 승용차와 트럭 신차 판매를 점진적으로 줄여 나가다가 최종적으로는 판매를 전면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기존에 개솔린 차량을 소유하고 있는 경우나 중고차 시장에서의 거래는 허용된다.

뉴섬 주지사는 이번 행정 명령으로 전국서 가장 인구가 많은 가주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35%까지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주는 이미 신차 판매의 일정 퍼센트에 전기차 및 무공해차량을 포함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으나 내연기관 차량 신차 판매 전면 중단은 미국 내 최초가 된다.

오는 2045년까지 100% 청정 재생에너지에 의존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가주로서는 탄소배출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개솔린 및 디젤 차량이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뉴섬 주지사는 가주대기자원국에 내연기관 차량 신차 판매가 전면 금지되는 오는 2035년 목표 시한을 맞추기 위한 관련 규정 개발과 승인을 직접 지시했다.

또한 오는 2045년까지 “가능하다면” 모든 중대형 트럭의 100% 무공해 차량화를 의무화하는 규정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외에도 주 전역에 걸쳐 충전소 개발 속도를 높일 것과 오는 2024년까지 지하 셰일 암석으로부터 석유와 개스를 대량 채굴할 수 있는 신규 라이선스 발급 중단을 입법부에 촉구했다.

독일, 프랑스, 노르웨이 등 적어도 15개 국가가 이와 비슷한 조처를 취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