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한인 ‘피겨 요정’ 미 언론 집중조명

[LA중앙일보] 발행 2020/11/16 미주판 6면 입력 2020/11/14 13:16

2022년 동계올림픽 기대주 16세 오드리 신
첫 출전 대회서 200점 돌파…한국어도 유창

미국 빙상계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금메달 유망주로 피겨 스케이팅 오드리 신 선수를 주목하고 있다. [AP]

미국 빙상계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금메달 유망주로 피겨 스케이팅 오드리 신 선수를 주목하고 있다. [AP]

미국 빙상계가 빙판 위의 요정을 꿈꾸는 10대 한인 소녀를 주목하고 있다.

스포츠 전문 매체인 ‘올림픽 채널’은 10일 한인 오드리 신(16ㆍ한국명 신수민) 선수를 집중 조명했다.

올림픽 채널은 “오는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에서 우리가 반드시 주목해서 봐야 할 선수가 한국계 미국인 오드리 신”이라고 보도했다.

그동안 미국 주니어 국가 대표로 활약했던 신 선수는 지난달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ISU)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신 선수가 6살때 피겨 스케이팅을 시작한 후 처음으로 출전한 시니어 대회였다. 그랑프리 대회에 데뷔하자마자 신 선수가 메달을 목에 걸자 빙상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신 선수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언제나 세계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기를 원했다.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올림픽 채널은 신 선수에 대한 일상도 상세히 보도했다. 신 선수는 뉴욕주 롱아일랜드에서 나고 자랐다. 6살때 처음 스케이트를 탄 신 선수는 한인으로서의 자부심이 대단하다. 한인 2세지만 한국어도 유창하게 구사한다.

신 선수는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등 케이팝을 즐겨 듣고 한식도 정말 좋아한다. 한인 친구들도 주변에 많아서 지금은 콜로라도에 살며 화상 전화나 문자도 계속 주고 받는다”며 “한국의 유산은 나와 우리 가족 모두에게 중요하다. 바람이 있다면 아직 한 번도 가보지 못한 한국에 꼭 한번 가보고 싶다”고 전했다.

신 선수는 3년 연속 주니어 국가대표로 발탁되며 일찌감치 미국 피겨스케이트계를 이끌 차세대 스타로 두각을 나타냈다. 주니어 국가대표 때부터 김연아 선수가 뛰었던 살코, 토우, 루프, 러츠, 플립 등 5가지 트리플 점프를 완벽하게 소화할 정도로 탁월한 기량을 선보여왔다.

한편, 이번 그랑프리 대회에서 신 선수는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얻은 총점은 206.15점이다. 첫 출전한 시니어 대회에서 200점대를 돌파하면서 본인의 최고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