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교육 > 종합
기사목록|  글자크기
일리노이 필기체 교육 의무화
내년 학기부터 적용
5학년 전까지 가르쳐야
  • 댓글 0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11/1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1/09 15:19
  • 스크랩
일리노이주가 필기체 교육을 의무화 했다. 지지자들은 이 교육이 없이는 필기체로 쓰여진 헌법(사진)도 읽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일리노이주가 필기체 교육을 의무화 했다. 지지자들은 이 교육이 없이는 필기체로 쓰여진 헌법(사진)도 읽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내년부터 일리노이주 초등학생들은 5학년을 마치기 전까지 영어 필기체 교육을 받아야 한다. 일리노이주 상원은 지난 8일 필기체 교육 의무화 법안을 42-12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브루스 라우너 주지사가 거부권을 행사했었으나 지난 달 주 하원이 거부권을 무효화한 바 있고 이날 상원에서도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법제화 했다. 이 법안에 따르면 2018~2019 학년도 부터 주내 모든 초등학교는 학생이 5학년이 될 때까지 의무적으로 필기체를 가르쳐야 한다. 단 교육 대상 학년은 각 교육구가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필기체 의무교육을 추진해 온 민주당의 킴벌리 라이트포드 상원의원은 “필기체는 평생 필요한 기술”이라면서 “필기체를 모르면 수표도 못쓰고 법적 서류에 서명도 못하며 심지어 헌법도 읽을 수가 없다”고 이 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고교 교장 재직 시절 학생들의 서명을 본 적이 있는데 모두 인쇄체였다면서 “그건 서명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필기체 지지자들은 “미국 역사, 고전 서적을 읽기 위해서도 필기체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이지만, 라우너 주지사를 비롯한 반대 측에서는 “시간을 낭비하는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서정 인턴기자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