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6°

2018.06.23(SAT)

Follow Us

제이슨 데이, PO 3차전 앞두고 캐디 교체

[LA중앙일보] 발행 2017/09/14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7/09/13 22:11

제이슨 데이(호주)가 캐디를 전격 교체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13일 "데이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PO)' 3차전 BMW챔피언십을 앞두고 캐디 콜린 스와튼과 결별했다"고 전했다. 스와튼 대신 고등학교 룸메이트이자 친구인 루크 리어돈이 골프백을 멜 예정이다. 대회는 14일 일리노이주 레이크포리스트의 콘웨이팜스골프장(파71.7208야드)에서 개막한다. 스와튼은 데이를 세계적 스타로 키운 은사다. 데이가 12세 때 아버지를 잃고 방황하던 시기에 학교 스윙코치로 처음 만났고, 코치와 캐디를 겸직하면서 2015년 메이저 PGA챔피언십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 등극에 힘을 보탰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