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전기톱 들고 피해 복구 나선 수녀님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09/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9/13 20:31
  • 스크랩
전기톱을 들고 도로를 막고 있는 나무를 치우고 있는 마거릿 앤 수녀.
전기톱을 들고 도로를 막고 있는 나무를 치우고 있는 마거릿 앤 수녀.
허리케인 어마가 할퀴고 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전기톱을 든 수녀'가 화제다. 마이애미-데이드 경찰국은 13일 경찰 페이스북 페이지에 전기톱을 들고 길거리에 쓰러진 나무를 치우는 한 수녀의 영상과 사진을 올렸다. 영상 속 수녀는 능숙하게 전기톱을 다루며 도로 복구에 힘을 쏟고 있다.

전기톱을 들고 피해복구에 나선 수녀는 마이애미 남서부 콜먼 F.캐럴 대주교 고등학교의 교장을 맡고 있는 마거릿 앤이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도로가 막혀 통행이 불가능한 지경이다. 누군가는 일을 해야 하는데 우리 학교엔 전기톱이 있고 그래서 내가 그걸 들었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에는 수녀의 행동에 칭찬 릴레이가 이어졌는데 한 네티즌은 "교구에서 보는 수녀님은 항상 온화한 미소로 이웃을 맞아주신다"고 썼다.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