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06.22(FRI)

Follow Us

전기톱 들고 피해 복구 나선 수녀님

[LA중앙일보] 발행 2017/09/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9/13 20:31

전기톱을 들고 도로를 막고 있는 나무를 치우고 있는 마거릿 앤 수녀.

전기톱을 들고 도로를 막고 있는 나무를 치우고 있는 마거릿 앤 수녀.

허리케인 어마가 할퀴고 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전기톱을 든 수녀'가 화제다. 마이애미-데이드 경찰국은 13일 경찰 페이스북 페이지에 전기톱을 들고 길거리에 쓰러진 나무를 치우는 한 수녀의 영상과 사진을 올렸다. 영상 속 수녀는 능숙하게 전기톱을 다루며 도로 복구에 힘을 쏟고 있다.

전기톱을 들고 피해복구에 나선 수녀는 마이애미 남서부 콜먼 F.캐럴 대주교 고등학교의 교장을 맡고 있는 마거릿 앤이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도로가 막혀 통행이 불가능한 지경이다. 누군가는 일을 해야 하는데 우리 학교엔 전기톱이 있고 그래서 내가 그걸 들었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에는 수녀의 행동에 칭찬 릴레이가 이어졌는데 한 네티즌은 "교구에서 보는 수녀님은 항상 온화한 미소로 이웃을 맞아주신다"고 썼다.

관련기사 역대 최강급 허리케인 어마 상륙-그 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