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탄압 중단하고 정치범 석방" 미 상원, 티베트 결의안 채택
중국 "내정간섭" 강력 반발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2/03/29 미주판 11면    기사입력 2012/03/28 21:00
  • 스크랩
중국의 티베트 점령 53주년(28일)을 계기로 미국과 중국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선수는 미국이 쳤다. 미 상원 외교관계위원회는 27일 티베트 지역에 대한 탄압을 완화하고 정치범들을 석방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위원회는 결의안에서 "티베트인들을 겨냥한 중국 경찰의 탄압을 개탄한다"고 밝혔다. 또 당국이 구속한 티베트인들을 석방하라고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중국은 내정간섭이라며 발끈했다. 중국 외교부 훙레이 대변인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의원들이 사실과 거짓을 구분하지 못하고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여러 민족의 합법적인 권익을 보호하고 국민의 종교와 신앙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며 "티베트는 오늘날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교육 면에서 전 세계가 주목할 만한 발전을 했다"고 강조했다. 미 의회 결의안 내용을 반박하면서 티베트 지배의 정당성을 강조한 것이다.

중국은 티베트 점령을 해방이라고 강조하면서 티베트 전역에서 기념식을 했다. 바이마츠린 시짱(티베트의 중국식 표기) 자치구 주석은 전날 TV 연설에서 "중국공산당의 영도와 사회주의 노선을 따를 때만 티베트의 밝은 앞날을 기약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맹비난했다. 그는 "달라이 라마를 수장으로 하는 티베트 망명정부가 극단적인 각종 폭력행위를 선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티베트 점령 기념일을 맞아 중국 당국은 티베트인들의 집단 항의시위나 분신을 막기 위해 티베트 중심도시인 라싸 등지에 경계를 대폭 강화했다.

중국군은 1959년 3월 28일 티베트를 무력으로 점령하고 티베트의 봉건체제에서 박해받아 온 티베트 농노들을 해방한 날로 기념해 왔다.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