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미투 들불' 체육계까지…블라터, 여자축구선수 성추행 스캔들(종합)
美선수 "발롱도르 시상 때 몹쓸짓"…블라터측 "터무니없다" 일축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1/10 17:11
  • 스크랩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김수진 기자 = 제프 블라터(81) 전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이번엔 성 추문에 휘말렸다.

영국 BBC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여자축구 선수 호프 솔로(36)가 블라터 전 회장을 성희롱으로 고소했다"고 전했다.

솔로는 지난 2013년 1월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블라터 전 회장으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솔로는 당시 블라터 전 회장과 시상자로 나섰는데, 무대 뒤에서 몹쓸 짓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포르투갈 언론 익스프레스와 인터뷰에서 "블라터 전 회장이 뒤에서 엉덩이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솔로는 인스타그램에도 "이 같은 일이 스포츠계에 만연하다"는 글과 함께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해시태그를 남겨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으로 촉발된 성폭력 고발 캠페인에 동참했다.

그는 "지난 며칠 동안 나와 팀 동료들이 트레이너, 팀닥터, 코치, 운영진, 심지어 동료들로부터 겪은 불편한 상황에 대해 생각해 봤다"고 말했다.

이어 "부적절한 발언, 원치 않는 접근, 코치나 심지어 홍보 담당자들이 엉덩이를 움켜쥐고 선수들의 가슴이나 외모에 대해 언급하는 일이 체육계에 비일비재하다"고 지적했다.

솔로는 "이러한 것은 바뀌어야 한다. 침묵은 세상을 달라지게 만들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블라터 전 회장 측은 곧바로 반박에 나섰다. 그는 대변인을 통해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부인했다.

블라터 전 회장의 성희롱 여부는 법정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솔로는 '당시 블라터의 행위를 왜 저지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발롱도르 시상식이 워낙 큰 무대라 긴장한 나머지 아무 말도 못 했다"고 말했다.

블라터 전 회장은 FIFA의 수장으로 17년간 활동하다 지난 2015년 비리가 밝혀지면서 물러났다.

블라터 전 회장은 재임 기간 성차별적 발언으로 수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그는 2004년 "여성 축구 선수들이 남성 관객들 더 끌어들일 수 있도록 배구 선수들처럼 더 딱 붙는 반바지를 입는 게 좋겠다"고 말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2013년에는 FIFA 집행위원의 한 여성 후보자에게 "아주 미인"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며칠 뒤 새 집행위원이 된 여성들에게 "집에서 맨날 떠들어대는데 이제 여기서도 말할 수 있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해 논란이 일었다.

cy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진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