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중·러, 나토 대항마 꿈…SCO 몸집 키우기 나서
내달 6일 베이징서 정상회의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2/05/25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2/05/24 18:21
  • 스크랩
이란·인도·몽골 등 가입논의
성사땐 11개국·아세안 능가
아시아 지역내 군사동맹 주목


중국과 러시아가 주도하는 상하이협력기구(SCO)가 몸집 키우기에 나섰다.

군사적 신뢰 구축을 위해 출범한 기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처럼 역내 군사동맹으로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4일 다음 달 6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연례 SCO 정상회의에 이란과 파키스탄은 옵서버 자격으로 터키는 대화 파트너 자격으로 각각 참석한다고 보도했다.

회원국 정상들은 이들 두 국가 외에 이미 옵서버 자격을 갖고 있는 인도와 몽골에 대한 회원 가입 여부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이 모두 회원으로 가입하면 현재 6개국인 SCO 회원국은 11개국으로 늘어나 아세안(10개국)을 능가하는 역내 안보협력기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회원국 범위가 중앙아시아에서 유럽과 중동 및 아시아 지역으로 확대돼 국제 문제에 대한 영향력도 커질 수 있다는 게 이 신문의 분석이다.

정상들은 역내 안보 문제와 함께 에너지 문제 회원국 상호 인적 교류 방안도 논의한다.

쑨저 칭화대 교수는 "SCO는 중국과 러시아가 마음만 먹으면 영향력을 훨씬 키울 수 있다. 다만 이 기구가 미국과 나토를 겨냥하지 않고 경제협력을 더 강화해야 하는 전제조건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청궈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SCO는 회원국 상호 간 정치와 경제 및 안보 협력을 목적으로 설립됐으며 군사적 기능이 없기 때문에 나토와 비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갈수록 국제 정세가 복잡해지고 급변 사태 발생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회원국들은 전통적인 안보 문제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SCO 정상회의에 참석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이란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23일 전했다.

◆상하이협력기구(Shanghai Cooperation Organization)=중앙아시아 국경지역의 군사적 신뢰 구축을 목적으로1996년 출범했다. 회원국은 중국과 러시아.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타지키스탄.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이다. 매년 한 차례씩 대테러 및 재난구호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