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이민/비자 > 이민/비자
기사목록|  글자크기
[단독] “주소지 허위기재가 한국인 85명 입국거부 사유”
명상단체 프로그램 참가 하려다 ‘봉변’
‘스와니 메디테이션’ 공식 입장서 주장
  • 댓글 0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1/21 18:58
  • 스크랩
한국인 85명의 애틀랜타 공항 입국 거부는 실제 주소지와 행선지를 고의로 다르게 기재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영리 활동 목적 때문일 가능성을 제기한 외교부의 발표와는 다른 것이다.

또 입국이 거부된 한국인들은 애틀랜타의 한인 명상단체가 플로리다 한 농장에서 주최하는 ‘힐링 프로그램’에 참가하려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에 본사를 둔 ‘마음수련’ 계열의 ‘스와니 메디테이션(Suwanee Meditation)’ 측은 21일 본지에 서면으로 전달한 공식 입장에서 “일부 보도된 것과는 달리, 문제가 된 부분은 여행 일정 및 주소지였다”며 “행사 참가 목적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행사에서 주소지를 실제 목적지와 다르게 준 것이 문제가 되어 입국이 거부됐다”며 “세관국경보호국(CBP)도 메디테이션 힐링프로그램 참가라는 여행 목적에는 아무 문제가 없음을 밝혔다”고 주장했다.

또 “여행사의 이같은 조치는 과거 이 여행사의 여행객이 농장체험이라고 답했다가 입국이 거부가 된 적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들었다”며 “보통 농장이 많은 지역으로 가면 일을 하러 간다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고 그점이 오해를 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와니 메디테이션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명상을 하면서 유기농 음식을 섭취하고 전신 몸풀기 체조, 걷기 명상을 함께 하는 프로그램에 참가할 예정이었다.

이 관계자는 행사 장소에 대해 “농장 체험 투어(Agri-tourism) 허가를 받은 합법적인 곳”이라며 “애틀랜타 공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것은 처음 있는 일”로, 플로리다에서 이 프로그램이 열리는 것은 두번째라고 말했다. 플로리다주 내무부 자료에 따르면, 이 농장은 플로리다 북부에 위치해 있다.

이와 함께 "일부 '영리성' 등의 추측보도가 사실 확인도 되지 않은 채 보도돼 매우 당혹스럽다"며 외교부의 발표를 전한 언론 보도를 반박했다.

이에 앞서 한국인 85명은 지난 19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으로 입국하려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으로부터 제지를 당해 공항에서 24시간 대기한 뒤 본국행 비행기에 올라 돌아갔다.

CBP의 밥 브리즐리 대변인은 입국 거부 이유에 대해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식 비자를 가졌다는 것은 입국을 보장받는 게 아니라, 미국 공항에서 CBP 요원으로부터 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는 자격을 얻은 것일뿐”이라며 “입국이 불허된 이들에게는 음식과 편의 시설이 제공됐고, 항공사들과 협의해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편을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조현범 기자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