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경제/IT > 금융/증권/보험/세금
기사목록|  글자크기
미국 1인당 평균 순자산 30만불
3분기 순자산 97조 달러
‘증시효과’로 최대치 기록
  • 댓글 0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12/0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2/07 15:37
  • 스크랩
뉴욕증시의 상승 랠리 덕분에 미국 가계의 순자산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 보도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3분기 자금순환 보고서에서 미국 가계의 순자산이 총 96조9390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인구 3억2310만명을 기준으로 1인당 평균 순자산이 30만 달러를 넘어선 셈이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로, 전 분기 대비 1조7420억 달러 늘어난 금액이다. 분기별 증가 폭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앞서 2분기에는 1조2760억 달러 증가한 바 있다.

순자산 증가분의 60%가량은 주가상승 덕분인 것으로 분석됐다. 미 가계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1분기 동안 1조1천억 달러 불어났다. 집값 상승과 맞물려 가계의 주택자산도 4110억 달러 가량 증가했다.

실물경제가 탄탄한 흐름을 유지하고 노동시장은 사실상 ‘완전고용’에 근접하면서
자연스럽게 주가 급등과 집값 상승으로 이어진 결과다.

가계 측면에서는 기준금리 상승의 부담을 감내할 여력이 그만큼 커진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미국 경제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로 역대 세 번째로 최장기간 호황을 보이고 실업률은 17년 만의 최저치”라며 연준의 다음 달 기준금리 인상에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평가했다.

[연합]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