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부동산/머니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주택 구입 융자 받기 쉬워졌다
소득 대비 부채 비율 높아져
신용점수 650점 이하도 가능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12/05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12/04 17:36
  • 스크랩
주택 구입을 위한 모기지 융자 기준이 많이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매체 '더 리얼 딜'은 국책모기지기관인 패니매와 프레디맥의 융자 기준이 상당부분 완화됐다며 이로 인해 이전에는 융자 받기가 힘들었던 잠재 바이어들이 이제는 융자를 받아 주택 구입이 가능해졌다고 지난 2일 보도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소득대비부채(DTI) 기준이 완화된 것. 이전에는 소득 대비 전체 페이먼트 비율이 45%를 넘으면 융자가 불가능했다.

하지만 바뀐 기준에서는 DTI 비율이 50%로 상향조정됐다. 특히 FHA 융자의 경우는 DTI 비율이 50%에서 55%로 높아졌다. 가구당 월 소득의 5%만큼 모기지 페이먼트를 늘릴 수 있어, 융자받을 수 있는 모기지 금액이 15% 정도 높아진 효과를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다운페이먼트 조건도 완화되고 있다. 이전에는 대부분의 융자은행들이 20%의 다운페이먼트를 요구했고, 일부 은행은 10% 다운페이먼트 상품을 출시하기는 했지만 최근에는 3% 다운페이먼트 상품도 다양해졌다.

크레딧스코어 기준도 마찬가지다. 이전에는 크레딧점수 680점 이상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요즘은 650점이 안 돼도 융자가 가능하다. 실제로 패니매와 프레디맥이 10월에 구입한 융자의 거의 3분의1은 크레딧점수가 700점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우 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