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9°

2018.02.21(WED)

집값 가장 많이 오른 지역 ‘본살’

[샌디에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9/27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7/09/27 13:58

일년 사이 12만 달러 이상 올라

샌디에이고 카운티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북동부 카운티의 본살(짚코드 92003)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샌디에이고 유니언-트리뷴의 지난 24일자 보도에 따르면 본살 지역의 지난해 6월 중간 주택가격은 54만4500달러였는데 올 6월에는 66만8000달러로 올라 1년 사이 22.7%의 인상률을 보였다. 또 샌디에이고시 다운타운의 켄싱턴/노멀하이츠(짚코드 92116)는 19.3%가 올랐고 칼스배드 북동부 지역(짚코드 92010)은 19.2%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표참조>

관련기사 샌디에이고- SD- 주요 뉴스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 1
  • 노르웨이
  • 13
  • 11
  • 9
  • 33
  • 2
  • 독일
  • 12
  • 7
  • 5
  • 24
  • 3
  • 캐나다
  • 9
  • 5
  • 7
  • 21
  • 4
  • 미국
  • 7
  • 6
  • 6
  • 19
  • 5
  • 네덜란드
  • 6
  • 6
  • 4
  • 16
  • 9
  • 대한민국
  • 4
  • 3
  • 2
  • 9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