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4°

2018.10.19(FRI)

Follow Us

트럭 운전수들, 새 시스템 도입 반대 시위 벌여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05 18:32

주행 외 시간 업무 시간에서 제외돼 불이익 우려

12월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될 새로운 전자 로긴 장비 도입에 대해 워싱턴주 트럭 운전수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지역 트럭 운전수들은 지난 4일 켄트 쇼웨어 센터에서 이에 대한 대규모 반대 시위를 가졌다.

이 새로운 법안은 앞으로 전자 로긴 장치를 각 트럭마다 도입해 운전수가 너무 많은 시간동안 운전을 하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시스템으로, 연방 정부는 모든 트럭에 이달 말까지 이 해당 장비를 설치하도록 의무화했다.

이에 대해 한 운전수는 이 장비를 도입하게 되면 물건을 내리거나 올리는 주행 외 다른 업무시간이나 식사 등을 위한 휴식시간도 시스템에 포함되기 때문에 하루 14시간의 업무 시간 중 약 11시간 밖에 일할 수 없다며 이를 제외하면 운행 시간이 현저하게 줄어 들 수밖에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반면 연방 정부는 이 장비를 도입하면 더 많은 운전수들의 생명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며 피곤한 상태에서 졸음운전을 하는 트럭 운전수들이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예방하고 교통 티켓으로 인한 수백만 달러의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