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6.23(SAT)

Follow Us

샌호세, 아마존 제2 본사 유치 나서

최정현 기자
최정현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9/08 11:28

7일, 시정부 공식 발표

“기술적으로 가장 적합”
제2 본사 건립 계획을 발표한 아마존 유치에 샌호세시도 뛰어들었다.

아마존은 7일 최소 50억 달러 규모의 제2 본사 건립 계획을 공개했으며, 지역 정부들의 제안을 통해 장소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함께 밝혔다. <본지 9월7일 A-15면 보도>

아마존 제2 본사 건립 계획이 밝혀지자 북가주에서는 샌호세시가 가장 먼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킴 윌러쉬 샌호세시 부매니저는 “샌호세는 기술적으로나 부대시설 측면에서 어떤 도시보다도 아마존이 들어서기에 가장 적합한 곳”이라며 “제안서를 준비해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샌호세시를 비롯해 LA와 보스턴, 오스틴, 시카고 등 미주지역과 함께 캐나다에서는 토론토가 유치전에 합류한 상황이다.

아마존이 발표한 계획에 따르면 제2 본사는 약 800만 평방 피트의 넓이에 오피스 단지를 건설하게 되며, 약 5만여 명의 인력도 신규로 채용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