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남미/캐나다
기사목록|  글자크기
대마초 구매 연령 19세로
주정부 산하 기업이 도매 역할
  • 댓글 0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06 09:42
  • 스크랩
리커스토어서 판매

BC주의 대마초 판매 관련 가이드라인 초안이 정해졌다.

2018년 7월로 예정된 연방정부의 대마초 합법화를 앞두고 BC주에서 우선 누구에게 어떻게 판매할지를 정한 것이다. 정부는 대마초 판매 절차에 관한 여론 수렴 과정에 4만8000여 주민과 단체가 의견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주정부는 BC주에서 대마초를 구매할 수 있는 나이를 성년인 19세로 정했다. 주류 및 담배 구매 가능 연령과 맞춘 것이다.

또한 판매는 주정부 및 민간 양측에서 모두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단, 대마초를 각 소매점에 공급하는 도매점 역할은 BC주류공급소와 리커스토어에서 맡도록 했다. 어느 리커스토어에서 대마를 판매할지는 내년에야 결정된다. 현재 영업 중인 민간 판매업체도 일정 기준을 통과하면 계속 영업허가를 내줄 계획이다.

리커스토어에서 대마초를 함께 판매한다는 결정에는 찬반 의견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이를 지지하는 측은 환각제로 분류되는 마리화나를 주정부에서 통제하는 편이 낫다는 의견이다. 공공 안전을 위해 공급을 조절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반대하는 쪽은 주류와 대마초를 한 자리에서 살 수 있도록 하면 이로 인한 위험성도 증가한다는 의견이다. 판매 장소를 분리해야 술이나 대마초 중 무얼 구매할지 최소한 망설이게라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마초 합법화를 시작한 다른 지역에서는 주류판매점에서 대마초를 동시 취급하는 사례가 없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주정부는 발표된 가이드라인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서 내년 초 가격 등 세부 지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